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프란치스코 교황, 바티칸 개혁 본격 나섰다

프란치스코 교황(사진)이 개혁을 위해 본격적인 교황청 ‘물갈이’에 나섰다. 이혼한 신자에 대한 포용, 교회 내 성평등, 성범죄 성직자 처벌 등 보수파의 반대에 부딪친 미완의 과제가 진전을 볼지 주목된다.


교황청은 1일(현지시간) 교황이 게르하르트 뮐러 독일 추기경의 신앙교리성 대표 임기 연장을 거부하고, 교황이 소속된 예수회의 스페인 대주교 루이스 라다리아 페레르 부대표를 새 대표로 임명했다고 밝혔다. 베네딕토 16세 전 교황이 임명한 뮐러는 가톨릭 내 보수파의 최전선에 서 있는 인물로 평가받는다. 교황청에서 가장 오래된 기구인 신앙교리국은 교리의 위배 여부를 판단하는 핵심 권력기관 중 하나다.


뉴욕타임스는 교황이 조지 펠 호주 추기경 스캔들을 계기로 사사건건 충돌해 온 교황청 내 보수파 고위 관료들을 측근들로 교체하고 교회 개혁과제들을 밀어붙이려 한다고 분석했다. 이번 조치는 보수파 주요 인사인 펠 추기경이 성폭행 혐의로 호주 법정에 서게 되면서 지난달 29일 경제사무국 대표 자리를 비운 지 이틀 만에 나왔다.


뮐러 추기경은 프란치스코 교황이 재위한 첫해인 2013년부터 줄곧 교황과 대립해 왔다. 프란치스코 교황이 들어서면서 이혼하거나 재혼한 가톨릭 신자들도 영성체할 수 있도록 할 것이란 기대는 높아졌다. 뮐러 추기경은 그해 10월 바티칸 일간지 로세르바토레로마노에 이혼한 신자들은 영성체를 할 수 없다는 칼럼을 실었다. 교황은 2014년 12월 아르헨티나 일간 라나시온과의 인터뷰에서 재혼한 신자들이 대부나 대모가 될 수 없다는 사실을 지적하면서 “교회가 이들을 위해 문을 조금만 더 열어야 한다”고 밝혔다.


교황은 이듬해 신부들의 아동 성학대 사건을 제대로 처리하지 않는 주교들을 심판하는 재판소를 세우자고 제안했다. 뮐러 추기경은 법률적 이유를 들어 거절했고 성범죄를 저지른 성직자 처벌에 적극적이지도 않았다. 교황은 지난해 여성도 사제를 도와 강론, 성체 분배 등을 집행하는 부제가 될 수 있는지를 검토하는 위원회를 세웠다. 하지만 뮐러 추기경은 “그런 변화는 일어나지 않을 것”이라고 딱 잘라 말했다.


교황은 2014년부터 극보수파인 레이먼드 버크 미국 추기경을 교황청 최고법원 대심원장에서 면직하고 실질적인 권한이 없는 자선단체 몰타기사단의 후원자 추기경으로 강등하는 등 보수파를 축출하고 각종 개혁과제들을 추진해왔다. 2016년 6월, 성직자의 성범죄에 눈감는 주교는 주교직에서 물러나게 하는 교회법안에 서명했다. 교황은 2014년 3월 아동보호위원회를 만들면서 대표를 최측근인 션 오말리 미국 추기경에게 맡겼다.



저작자 표시
신고

Posted by 박효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