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미국이 촉발시킨 무역전쟁으로 전 세계 곳곳에서 전운이 고조되고 있다. ‘미국 우선주의’를 전면에 내세웠지만 정작 미국 내에서도 비판하는 목소리가 잇따르고 있다.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해 취임 직후부터 중국을 겨냥한 대응 조치에 나섰다. 중국이 세계 무대에서 영향력을 키워가는 것을 견제하겠다는 것이다. 중국의 지식재산권 침해 여부를 조사하고, 지난 1월 세탁기·태양광 패널에 대한 세이프가드 발동, 지난달 중국산 알루미늄 포일에 최고 106% 반덤핑 관세 부과 등 압박 조치를 가해왔다.


중국은 미국의 국채 매입 중단을 시사하고 대두(콩)·수수 등 농산물 보복 관세 검토에 나섰다. 중국은 “미국에 휘두를 몽둥이가 많다”는 말을 공공연히 한다.


트럼프 대통령의 무역전쟁은 대서양으로 번졌다. ‘관세 폭탄’ 발표 다음날인 지난 2일 장클로드 융커 유럽연합(EU) 집행위원장은 보복 관세에 나서겠다며 오토바이 제조업체 할리 데이비슨, 위스키 생산업체 버번, 청바지업체 리바이스 등을 지목했다. 미국을 상징하는 브랜드인 데다 공화당 폴 라이언 하원의장과 미치 매코널 상원 원내대표의 지역구인 위스콘신(할리 데이비슨)과 켄터키(버번)의 대표적 상품이다.


EU는 5일 100개 이상의 보복 대상 품목을 제시할 예정이라고 파이낸셜타임스가 보도했다. 이는 28억유로 규모로, 철강과 쌀·옥수수 등 농산물이 포함된 것으로 전해졌다.


이에 트럼프 대통령은 3일 EU에 자동차 관세 부과를 경고하며 맞대응에 나섰다. 미국 자동차 시장에서 점유율이 높은 BMW, 폭스바겐, 아우디 등 유럽 자동차 브랜드들이 대상이 될 것으로 보인다.


미국의 인접국인 캐나다도 강경하다. 캐나다는 이미 미국의 반덤핑·상계 관세와 관련된 6개 관행에 대해 세계무역기구(WTO)에 제소 절차를 진행 중이다. 일각에선 양국 무역 갈등이 심화할 경우 미국의 북미자유무역협정(NAFTA) 탈퇴로 이어질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다는 말도 나온다.


전 세계를 상대로 싸움을 거는 트럼프 대통령의 행보에 대해 미국 여권 내에서도 비판과 함께 우려의 목소리가 나온다. 2일 CNBC는 관세 부과 관련 국방부 메모를 인용해 제임스 매티스 장관이 일괄적 관세 비율 적용에 반대한다고 전했다. 매티스 장관은 핵심 동맹국들 경제에 악영향을 우려하며 실제 안보에 영향을 미칠 수 있는 부분에 해당하는 양만큼만 표적 관세를 적용하자고 한 것으로 전해진다.


개리 콘 백악관 국가경제위원회(NEC) 위원장은 지난달 28일 만약 대통령이 관세 조치를 고수한다면 자신은 사퇴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고 한다. 공화당 의원들은 동맹국들과 마찰을 빚을 뿐만 아니라 철강을 재료로 하는 제조업체들의 생산비용을 증가시킬 것이라고 비판한다. 공화당 상원 서열 3위 존 튠 의원은 “수차례 대통령을 만나 미국 경제에 미칠 부작용을 설명하며 설득했지만 소용이 없었다”고 밝혔다.


Posted by 박효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