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미국과 독일 정부 사이에 코로나19 백신 쟁탈전이 벌어졌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코로나19 백신을 개발 중인 독일의 바이오기업 큐어백 연구진에게 거액을 제시하면서 미국에 독점적으로 백신을 공급하도록 회유했다고 독일 일간 디벨트가 14일(현지시간) 정부 소식통을 인용해 보도했다. 신문은 독일 연방정부가 이를 저지하기 위해 큐어백과 협상을 벌이고 있다고 전했다. 

 

전염병 백신 및 암·희귀질환 치료제 개발을 주력분야로 삼는 큐어백은 2000년 설립됐으며 독일 튀빙겐에 본사를 두고 있다. 독일 보건부 소속 파울에를리히 백신 개발 연구소와는 협력 관계다. 하지만 디벨트는 트럼프 대통령이 큐어백의 코로나19 백신 개발자들에게 지속적인 재정지원을 대가로 백신 공급 등 관련 연구 결과물에 대한 독적점 권리를 미국에 넘길 것을 제안했다고 전했다. 신문은 큐어백의 최고경영자(CEO)였던 다니엘 메니헬라가 지난 2일 백악관에 초청돼 트럼프 대통령과 코로나19 대응 관련 회담을 가졌던 사실을 언급하면서 이 자리에서 구체적인 논의가 오갔을 것으로 봤다. 당시 큐어백은 회사 홈페이지에 백악관 회담 사실을 알렸지만 미국 정부의 재정지원 논의 여부는 밝히지 않았다.

 

 

큐어백은 독일의 바이오앤텍, 미국 모더나 등과 함께 코로나19 백신 개발을 두고 경쟁 중이다. 특히 큐어백은 앞서 지난 13일 저용량 투여 백신 개발 실험이 성공할 경우 통상 수주가 소요되는 한 생산주기 당 백신 1000만 개 생산이 가능하다고 밝혀 기대를 모으고 있다. 큐어백은 코로나19 실험 백신 후보 물질 2개를 선정했으며, 이르면 6월 인체를 대상으로 한 임상시험에 들어갈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독일 보건부는 이날 디벨트에 “정부는 자국에서 코로나19 백신이 개발되고 있다는 사실에 큰 관심을 갖고 있다”면서 “큐어백과 긴밀하게 접촉하고 있다”고 밝혔다. 신문은 독일 정부도 큐어백에 상당한 재정지원을 약속했다고 보도했지만, 큐어백은 제안 사실이나 구체적인 액수 관련해서 답변을 거부하고 있다.  

Posted by 박효재

댓글을 달아 주세요